DISTRIBUTION

Extra Form
Title 공업탑
Artist 브로콜리너마저
Label 스튜디오 브로콜리, 웨스트브릿지엔터테인먼트
Type 싱글

공업탑 cover.jpg

 

 

감성을 울리는 짙은 밴드 사운드
끝없이 돌고 도는 마음을 담은, '브로콜리너마저' [공업탑]

 

공업탑은 울산에 있는 회전 교차로의 이름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둥글게 생긴 교통 섬 가운데 있는 조형물이 공업탑이라고 하네요.

'브로콜리너마저'의 새로운 곡 "공업탑"은 사실 울산의 공업탑을 배경이나 모티브로 한 곡은 아닙니다. 보통 '로타리'라고도 부르곤 하는 회전 교차로가 불러낸 생각들에 대한 이야기라고 보는 것이 더 정확할 것 같습니다.

 

둥글게 돌아가는 길을 보면서, 돌아가고 돌아오는 일들을 생각합니다. 그 길은 저 끝이 금방 보이는 짧은 길이면서, 동시에 끝없이 돌고 도는 길이기도 합니다. 아마 운전에 서툰 초보 운전자라면 나가야 할 타이밍을 잡지 못하고 계속 빙글빙글 돌고 있을 지도 모릅니다. 미련이 많은 사람에게 어떤 기억은 참 빠져나가기 힘든 일인 것처럼요.

 

때로 다시 만나지 않을 사람이라고 생각 할 때 미련은 더 커지기도 합니다. 그들이 정말 다시 만난다면, 영원처럼 긴 짧은 산책길을 걸으며 이것이 더 이상 지속되지 않는 다는 사실을 확인할 뿐이라는 것을 아니까요.

 

다시는 만날 수 없으리라, 그리고 만난다 하더라도 결국 이루어질 수 없으리라는 생각은 추억으로 하여금 끝이 없는 로터리를 계속 돌게 합니다.

 

사 놓고 끝내 열지 못한 채 박스만 구겨진 한정판 제품, 다시 보지도 않지만 지우지 못한 B컷 사진들, 체육시간이 끝나고 목이 마르면 어쩌지 하고 남겨놓은 채 쉬어버린 얼린 보리차, 마지막으로 꼭 하고 싶었지만 하게 되면 마지막이 될까봐 하지 못한 말들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