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Extra Form
Title 만우절
Artist 일로와이로
Label 일로와이로
Type EP

만우절 자켓 제이피쥐.jpg

 

 

 

일로와이로의 첫번째 EP앨범 <만우절>

일로의 서울 상륙후 내는 처음으로 공개하는 미니 앨범-거짓말에 관한 그들의 이야기

 

'일로와이로'의 음악을 들으면 90년대가 떠오른다. 그들이 90년대에 향수를 갈망하기 때문이랄까. 그 당시 유행하던 댄스 음악의 요소들, 그리고 가사 내용을 잘 보면 자아성찰에 관한 내용들을 담고있다. 얼핏보면 사랑이야기 같기도 하고 아닌거 같기도하고 이처럼 애매모호한게 그들의 매력이 아닐까싶다.

 

'일로와이로'는 메인 보컬리스트인 싱어송라이터 일로(강원우), 그리고 드럼에 이로(강전호) 신스베이스에 삼로(곽진석)으로 구성된 삼인조 밴드이다. 2014년도에 군대를 입대한 일로가 컴퓨터 장비를 들고 갈수가 없어서 아날로그 레코더를 들고가서 Bootleg 음반을 만든게 계기가 되어서 전역을 한후 대학교 동기 이로를 만나 클럽 오디션을 보러다니기 시작하였고 삼로를 만나게 되면서 삼인조 체제가 되었다.

 

90년대 감성을 갈망하는 일로와이로의 음악은 일로,이로,삼로가 만나면서 촌스럽지만은 않은듯한 90년대를 만들어내고 있다. 핌프록, 하드코어 ,힙합, 펑크, 등 다양한 장르적 요소를 가져가고 싶어해서 였을까. 다양함을 통해 장르에 한정적이지 않고 한 음반안에서 급진적으로 표현되어 있다.

 

이들의 새 EP <만우절>에는 일로와이로의 음악에는 언어유희적 표현들이 있다. 음반 제목이 만우절인데 그 내용물 역시 거짓말에 관한 내용들로 채워져 있다. 제목이 만우절이라서 만우절에 발매하겠다는 고집으로 만우절에 발매하게 된 이 음반은  원래 있던 일로와이로 첫번째 Bootleg 음반 (만우절)동명의 음반에 있던곡을 스튜디오에서 다시 녹음하여 좀더 선명하게 만든 음반이다. 그냥 그대로 낼 수는 없었기에 거짓말에 마침표를 찍기위해서 '완벽한 진심'이라는 곡을 추가로 넣었다고 한다. 이 음반에는 음원서비스로는 들을 수 없는 'skit'이라는 트랙이 있는데 이 음원이 듣고싶다면 음반을 사서 들어야한다. 그 내용에 대해서는 비밀이라고 말하니 음반을 사서 들어봐야 한다고 한다. 일로와이로의 음반의 특징은 일로가 전자음악을 좋아하게 되면서 신디사이저에 빠져 있었는데 타이틀곡 ‘하얀 거짓말’의 경우 신디사이저의 소리들이 기타를 대신해서 곡에 채워져 있다. 음반을 들을 때 신디사이저에 초점을 맞춰서 관찰하는 느낌으로 듣는다면 또 하나의 재미가 아닐까 싶다. '검정색 사실'은 평소 알고 지내던 사람 혹은 어떠한 사실이 알고보니 잘못 알고 있었네 하는 마음을 표현하였다. 그때의 부끄러움 혹은 약간의 속상함이 잘 나타내져 있다. 마지막에 장난끼 넘치는 건반이 양념의 역할을 잘 해주었다. 오후의 프라푸치노는 일로가 밴드'액체인간'을 하던 시절 ‘오후의 카푸치노’라는 곡에 뒷이야기를 이야기한다. 바람을 피는 어느 유부녀의 이야기 그리고 그 여자를 따라다니는 어떤 스토커에 대한 이야기지만 가벼운 느낌으로 표현하였다고 한다. 완전 새로운 느낌의 '완벽한 진심'이라는 곡은 숨겨진 모습에 대해서 표현하였다고 한다. 우리는 살면서 거짓말을 하면서 살아야하는 순간이 많은데 그 순간 우리의 본심 같은 것을 곡에 표현해보았다. 이로(강전호)는 이 음원을 녹음하면서 어떠한 곡인지도 모르고 녹음했다는 에피소드가 있는 곡이다. 라이브로도 한번도 공연한적이 없는 이 곡은 만우절에 처음 들을수 있을것이다. 드럼샘플과 묘한 조합과 보컬에 걸려있는 이펙터등 여러 요소들을 찾는다면 음악을 감상하는 또다른 재미가 될것이다. 이 곡에 스크래칭 솔로는 일로가 직접 녹음했다고 한다. 90년대의 감성을 재연해보고 싶어하는 일로는 일로와이로의 첫 음반 <만우절>을 어릴적 향수를 꺼내가면서 만들었다고 한다. 당신도 90년대 2000년대 초반에 향수가 있다면 추억하여라.

 

일로와이로는 변하지 않았다. 다만 발전됐을 뿐이다.

<만우절>은 일로가 서울에 상륙하면서 처음으로 만들어낸 음반이다.

 

글: 강원우(일로와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