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TRIBUTION

Extra Form
Title 아무것도 아닌 사람
Artist 파라솔
Label 파라솔
Type 정규

Parasol-Cover_itunes.jpg

 

 

 

밴드 파라솔, 정규 2집 <아무것도 아닌 사람> 발매

 

2014년 첫 데뷔 EP를 선보이고 이듬해 바로 정규 1집 <언젠가 그날이 오면>을 발표했던 파라솔이 약 2년만에 새로운 정규 2집 <아무것도 아닌 사람>을 발매한다.

 

데뷔 EP <파라솔>에서는 <드라이브>, <판>과 같이 리프가 돋보이는 강렬한 싸이키델릭 록을 표방했다면 정규 1집에서는 타이틀곡이었던 <너의 자세>나 1집 앨범 타이틀과 동명의 곡인 <언젠가 그날이 오면> 과 같은 파라솔만의 단순하면서도 절제미가 느껴지는 발라드를 통해 주목받았다. 이 후 파라솔은 정규 2집을 준비하는 동안 2개의 싱글 <베개와 천장>과 <멀어진 축제>를 발표하였고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보다 팝적이고 멜로디 감각이 돋보이는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었다는 평을 받았다. 파라솔의 2집은 이 같이 자연스러운 변화의 흐름을 따르면서도 지금까지 발표된 파라솔의 음악 스타일을 총망라하고 있다.

 

앨범의 첫 번째 곡인 <아무것도 아닌 사람>은 1집의 <친구>나 EP의 <마침>에서 들을 수 있었던 독특하고 변칙적인 구성을 지니고 있지만 보다 서정적이고 유려해졌다. 두 번째 곡 <우물가의 남자>는 1집의 <부러진 의자에 앉아서>와 같이 현실을 비판하고 풍자한다는 것에는 변함이 없지만 이전보다 더 직접적인 묘사를 사용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볼 때 2집 타이틀 곡 중 하나인 <경마장 가는 길>은 파라솔의 오래된 모습과 새로운 모습이 가장 잘 공존하고 있는 트랙이다. 반복되는 베이스 리프로 시작되어 드라마틱한 멜로디 라인의 후렴으로 이어지고 있는 이 노래는 파라솔의 팝적인 센스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또한 이번 2집에 수록된 <등산 동아리>와 <마피아>에서는 지금까지 전기기타, 드럼, 베이스 이외의 악기 사용을 지양해왔던 것과 달리 통기타와 키보드를 사용한 편곡을 시도함으로써 앞으로 변해나갈 파라솔의 새로운 모습 역시 엿볼 수 있게 한다. 이 외에도 <베개와 천장>, <멀어진 축제>는 이번 앨범에 수록하기 위하여 재녹음, 재믹싱, 재마스터링을 거쳐서 예전과는 달라진 사운드로 들어볼 수 있다는 점도 특징이다.

 

2집 발매와 함께 곧장 3집 작업에 돌입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는 파라솔은 현재 한국의 인디씬에서 가장 의욕적이고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팀이며 앞으로의 귀추가 더욱 주목되는 밴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