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Extra Form
Title 소행성 일로와이로
Artist 일로와이로
Label 일로와이로
Type EP

일로와이로_소행성일로와이로_cover.jpg

 

 

 

일로와이로'세 번째 EP 앨범 <소행성 일로와이로> 발매

 

'일로와이로'의 세 번째 EP 앨범 <소행성 일로와이로>가 발매 되었다.

 

 '일로와이로'는 메인 보컬리스트인 싱어송라이터 일로(강원우), 그리고 드럼에 이로(강전호) 신스베이스에 삼로(곽진석)으로 구성된 삼인조 밴드이다. 2014년도에 군대를 입대한 일로가 컴퓨터 장비를 들고 갈 수가 없어서 아날로그 레코더를 들고 가서 Bootleg 음반을 만든 것이 계기가 되어서 전역을 한 후 대학교 동기 이로를 만나 클럽 오디션을 보러 다니기 시작하였고 삼로를 만나게 되면서 삼인조 체제가 되었다.

 

 90년대 감성을 갈망하는 일로와이로의 음악은 일로, 이로, 삼로가 만나면서 촌스럽지만은 않은듯한 90년대 사운드를 만들어내고 있다. 핌프록, 하드코어 ,힙합, 펑크, 등 다양한 장르적 요소를 가져가고 싶어해서였을까? 다양함을 통해 장르에 한정적이지 않고 한 음반 안에서 급진적으로 표현되어 있다.

 

 이들의 새로운 EP 앨범 <소행성 일로와이로>가 발매된다. 만우절,어린이날에 이어 이번엔 광복절에 등장한 이 음반 역시 일로와이로 두번째 Bootleg 음반 동명의 음반에 있던 곡을 스튜디오에서 다시 녹음하여 좀 더 선명하게 만든 곡들과 새로운 곡 'O행성', 그리고 CD에만 들어있는 '소행성 일로와이로(Intro)'와 'Skit #3 (우주에서 온 메세지)'으로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담겨있는 음반이다. 또한, 이번 음반은 향니뮤직비디오와 음반 자켓을 작업했던 미어캣(이수진) 디자이너가 함께하였다.

 

 '소행성 일로와이로 (Intro)' 라는 곡으로 시작을 한다. 다음에 '소금'이 나오는데 제목이 소금인 이유는 ‘짜져있을꺼에요’ 라서 소금이라고 한다. 재미있는 사실은 소금의 드러머는 영로라고 한다. 중간에 여러 앰비언트 음악 그리고 슈게이징적인 요소들을 포함하는 음악이다. 항상 음반에 나오는 Skit이 이번 음반에도 있다. 역시 음반을 사서 듣는 사람들만 들을 수 있는 트랙이다. ‘태양에서 세번째 돌 위에서’라는 곡은 '태양에서 세번째 돌'은 지구를 뜻하는데, 돌이라고 생각하면 먼지같은 일들이며 그리 큰 일이라고 느껴지지 않는다는 뜻이다. 결국 우리는 그런 사소함 속에서 살고 있다는 말을 하고있다. ‘악몽’은 일로가 어린시절 황병기의 ‘미궁’을 듣고 악몽을 꿨는데 그게 모티브가 되어서 만들어진 곡이다. Bootleg에서는 미궁의 일부가 나오지만, 이번에 녹음을 하면서 강주은, 심애리의 내레이션으로 다시 만들어졌다고 한다. Bootleg 음반에서는 볼 수 없었던 신곡 'O행성'은 강요받고 억압하는 사회에 대한 불만을 말하는 곡이다.  90년대에 유행했던 핌프록과 얼터너티브의 성향을 가지고 있다. CD를 사서 듣는 사람들은 스트리밍 서비스에는 제공하지 않는 히든트랙들을 들을 수 있는 혜택이 있다.

 

일로와이로는 여전히 일로와이로스럽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겠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더욱더 탄탄해지고 일로와이로만의 색깔로 자리 잡아가는 그들의 행보를 기대해본다.

 

글: 강원우(일로와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