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Extra Form
Artist 좋아서하는밴드
Title [좋아서하는밴드]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이 밤 너무 신나고 근사해요
URL https://www.youtube.com/watch?v=stIv2oDXb04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이 밤 너무 신나고 근사해요

/

해는 너무 눈부셔서 똑바로 바라보기 어렵지만
캄캄한 밤하늘의 달은 오롯한 바라봄을 원하듯 은은하게 빛난다- 
때로는 절절한 구애의 빛으로, 때로는 길고 긴 그리움으로-
언제부터 사람들은 달을 향해 사랑을 속삭였을까.
너를 향한 세레나데,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이 노래는 2017 연희문학창작촌에서 주최한 “연희 극장 가을의 시선” 공연에서 처음 만들어져 선보였던 노래입니다. 가을의 끝 무렵 딱 요맘때였던 것 같아요. 문학과 노래의 만남은 그 계절만큼이나 너무나 어울렸고 덕분에 평소에 좋아하던 김용택 시인님의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라는 시에 곡을 붙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멋진 시를 망칠까 망설임도 앞섰지만 생각보다 순식간에 곡을 떠올렸던 것 같아요. 아름다운 시 구절에 붙이는 멜로디는 음악과 만나 참 멋지게 엇물렸고 이는 노래와 가사를 한꺼번에 작업하던 기존 방식과는 달랐지만 새롭고 즐거운 작업이었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김용택 시인님과 연희문학창착촌 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가끔은 집에 들어가다가 밤 하늘을 한번 올려봐보세요- 

크고 참 멋진, 혼자 보기 참 아까운 달이 떠있다면 핑계삼아 보고픈 이에게 전화 한 통 걸어보면 어떨까요? 


2018. 11. 안복진